뉴스정치
“창업기업 73% 5년 내 문 닫아”소상공인 98% 차지... 서민 생계형 생존율 낮아
김용배 기자  |  y2k425@dailycc.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3  9면 | 지면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충청신문=대전] 김용배 기자 = 창업기업 10곳 중 7곳은 사업 시작 후 5년을 버티지 못하고 문을 닫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음식·숙박업과 도·소매업 등 서민 생계형 기업의 생존율은 평균보다 낮았다.

12일 이채익 국회의원(자유한국당)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09년 창업기업의 5년 후 생존율은 27.3%에 불과했다.

5년 후 생존율은 2007년 창업기업이 30.9%, 2008년 창업기업이 29.0%로 갈수록 낮아졌다.

2014년 활동기업 기준으로 2013년 창업기업이 1년 생존했을 확률은 62.4%, 2011년 창업기업이 3년 생존했을 확률은 38.8%였다.

2014년 한 해 동안 전국에서 문을 닫은 기업은 77만7000개였다. 이중 소상공인 업장은 76만5천여개로 전체 폐업 기업의 98%가 넘는다.

업종별로 보면 창업기업의 5년 후 생존율은 금융·보험업(13.4%), 예술·스포츠·여가업(14.6%), 숙박·음식점업(17.3%) 순으로 낮았다.

숙박·음식점업의 창업 1년 후 생존율은 59.2%에 그쳤다. 음식점 혹은 숙박시설 10곳 중 4곳은 문을 연 지 1년도 안 돼 폐업했다는 뜻이다.

소상공인들이 많이 종사하는 도·소매업의 창업 5년 후 생존율도 24.3%로 낮은 편이었다.

전기·가스·수도업의 창업 5년 후 생존율이 74.1%로 전체 업종 중에서 가장 높았고 운수업(40.3%)과 제조업(37.2%)이 그 뒤를 이었다.

이채익 의원은 "불황과 시장 포화로 소상공인 대다수가 5년을 버티지 못하는 등 경영 환경이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며 "정부와 유관기관이 함께 지원 대책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용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등록 : 2017-10-12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인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 1337(용두동, 서현빌딩 7층)   |  대표번호 : 252-0100   |  팩스 : 042)533-7473  |  등록일 : 2005년 08월 23일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대전 가 00006  |  발행편집인 : 이경주  |  사장 : 김충헌  |  인쇄인 : 이영호  |  논설실장 : 안순택
편집국장 : 최인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용
Copyright 2011 충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cc@dailycc.net